이건 일종의 뷔페 음식점에서 먹은 것이다.
뷔페라고 해서 거창한 것은 아니고, 그냥 현지의 다양한 음식들 가운데서 골라서 먹을 수 있는 뭐 그런.
사진의 왼편 오이 샐러드는 주로 제페니즈 소스로 만들어진 것이 우리 입맛에 맞고,
김치를 재료로 한 볶음 김치 비스무리한 것을 밥 위에 올려서 먹어본 것이다.
당연히 슈프파도 한 그릇 먹고, 놈도 같이 먹게 된다.

(Visited 9 times, 1 visits today)